FMB NEWS

FMB 선교사 은퇴 감사예배

작성자
fmbkorea
작성일
2021-12-22 16:27
조회
173

FMB 선교사 은퇴 감사예배

침례교 해외선교회는 (이사장 김중식 목사, 회장 주민호 목사)는 지난 12월 14일 포항중앙침례교회에서 은퇴를 맞이하는 선교사들을 위한 은퇴감사예배를 드렸다.
올해 은퇴하는 선교사들이 16유닛(가정13, 싱글3)이지만 여전 현장에서 사역하시는 분들이 더 많이 계셔서 감사예배에는 6가정이 참석하였다.

1부 감사예배는 해외선교회 회장 주민호 목사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포항중앙침례교회 전하세 예배팀의 찬양, 복천교회 담임 목사인 박금조 목사 대표기도, FMB 주민호 회장이 환영인사를 한 뒤, 우리교단 해외선교회 1대 회장인 유병기 목사가 “아직 우리 남은 일이 있다” 는(딤후 4:7~8)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병기 목사는 설교를 통해 “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비전을 가지고 75세에 하란을 떠났으며
갈렙은 85세에 이산지를 내게 주소서 기도하며 나아갔다“ 고 전하며 “바울사도는 달려갈 길을 달려가고 믿음을 지켰으니  나 뿐 아니라 나와 같이 믿음의 선한 싸움을 산 자들에게 동일한 상이 있음” 을 강조했다. 그렇기에 은퇴 선교사들과 모든 회중이 “남은 여생을 선교의 비전을 가지고 달려가라” 고 말씀으로 도전하였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고명진 목사, 총무 김일엽 목사, 이재경 목사(FMB 2대회장)는 축사하였고 유병기 목사의 축도로 1부 감사예배를 마쳤다.


2부 은퇴선교사 축하의 시간은
이어서 신재주 FMB 선교사의 사회로 2부 은퇴선교사 축하의 시간을 가졌다. 은퇴선교사 사역소개 및 동료, 지부 축하영상 후 김일엽 총회 총무가 교단 공로패를, 그리고 김중식 FMB 이사장이 FMB 공로패를, 주민호 회장이 FMB가 준비한 선물과 금일봉을 은퇴선교사에게 증정했다.  그리고 전국여성선교연합회(백순실 총무, 양귀님 회장)준비한 선물을 김정득 이사가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축하시간으로  플루티스트 송솔나무의 축하공연이 감사예배를 더 빛나게 했으며 모인 이들에게는 감동을 안겨주었다.

김중식 목사의 마침 기도로 모든 은퇴선교사 축하의 시간을 마쳤다.












FMB 회장 주민호 목사는 “은퇴선교사 감사예배를 위해 장소를 제공해 주시고 여러 가지로 섬겨 주신 포항중앙침례교회와 김중식 담임 목사님과 모든 성도님들께 진심 감사드린다” 고  말했고 “특별히 순서를 맡아 주신 모든 분들과, 기념 선물들을 위해 기쁨으로 헌금해 주신 모든 목사님들과 교회에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고 강조했다.
오랜 시간 동안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여 섬긴 은퇴 선교사들을 격려하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