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bkorea@fmb.or.kr 선교업무 02) 2619-2202  재정업무 02) 3775-4471
FMB NEWS

선교뉴스

Home >FMB NEWS >선교뉴스

현지인도 “위험하다” 말리는 곳서 20년째 ‘소망의 씨앗’ 뿌려 - 민주식 멕시코 선교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FMB 댓글 0건 조회 2,142회 작성일 23-04-19 11:15

본문

현지인도 “위험하다” 말리는 곳서 20년째 ‘소망의 씨앗’ 뿌려


 

[김아영 기자의 선교, 잇다] 민주식 멕시코 선교사


멕시코 칸쿤은 카리브해의 에메랄드빛 바다가 펼쳐진 휴양 도시로 전 세계에서 온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이들을 위한 화려한 호텔촌이 칸쿤국제공항 주변 10㎞ 이상 구간에 조성돼 있다. 도심지를 벗어나면 풍경은 달라진다. 변변한 건물 하나 없는 빈민촌을 쉽게 볼 수 있다.

킨타나로오주 칸쿤 쿠나마야에서 12년간 사역한 민주식(68) 선교사의 설명이다. 쿠나마야는 마약범죄 조직 ‘카르텔’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인데다 가난한 지역이다. 민 선교사는 2011년 처음 이곳에 왔을 때 현지인으로부터 “위험한 지역이니 들어가지 말라”는 충고까지 들었다. 그럼에도 쿠나마야를 떠나지 않고 멕시코 미래를 책임질 다음세대를 지도자로 양육시키는데 정성을 들이고 있다.

한국에 잠시 귀국한 민 선교사를 지난 14일 서울 구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민 선교사는 “멕시코 선교를 한 지 올해로 20년”이라며 “모든 과정마다 하나님이 필요한 사람들을 붙여주셨다. 하나님이 다 하신 일”이라고 감격스러워했다.

민 선교사에게 멕시코와의 인연을 묻자 26년 전인 1997년 이야기를 끄집어냈다. 당시 민 선교사의 외삼촌인 김종혁 선교사는 멕시코 유카탄주 메리다 지역에서 ‘애니깽’ 후예들을 대상으로 사역했다. 애니깽은 조선 말기 가난 때문에 멕시코 사탕수수 농장에 팔려간 조선인 노동자들이다. 민 선교사는 김 선교사가 한국에 보낸 애니깽 후예들과 만났다. 민 선교사는 헤어질 때 이들에게 “나중에 멕시코 갈게”라고 약속했다.

2002년 선교사 콜링을 받고 사역지를 정하기 위해 기도하던 민 선교사는 “하나님이 97년 애니깽 후예들과의 만남을 기억하게 하셨다. 멕시코 선교사로 부르신 걸 깨달았다”고 했다.

2003년 4월 기독교한국침례회 해외선교회 선교사로 파송 받은 민 선교사는 김 선교사를 도우며 언어 습득 등 선교 사역을 준비했다. 이듬해 5월 한국에서 오랫동안 어린이집을 운영한 경험을 살려 유카탄주 레오나비카리오 지역에서 마야 원주민 자녀들을 위한 유치원 사역을 시작했다. 높은 수준의 유아 교육을 제공해 지역민들에게 신임을 얻었다. 이후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멕시코 정부의 정규 유치원으로 승인받았다.

지금의 사역지로 옮긴 건 2011년이다. 정규 교육기관이라 종교교육을 할 수 없다는 한계를 경험한 뒤 유치원 사역을 접었다. 이어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의 전문인 선교사인 ‘기대봉사단’으로 파송받아 쿠나마야 등 칸쿤 도시 외곽에서 아동 결연사역 및 지역개발 사역을 시작했다.

민 선교사는 “멕시코에 가장 필요한 일은 다음세대에게 복음을 전하고 이들을 잘 훈련해 멕시코 지도자로 세우는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민주식(앞줄 오른쪽 세번째) 선교사가 아동개발센터에서 청소년 리더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민주식 선교사 제공

아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하고 다양한 활동을 하려면 공간이 필요했다. 그래서 교육을 접촉점으로 복음을 전하는 아동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센터는 다음세대를 위한 교육·신체·정서 영역과 영적 영역 등 4대 영역에 집중했다. 교육 영역에선 방과 후 공부방을 운영하는데 국어 수학 독해 컴퓨터 코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반별로 성경공부를 하고 예배를 드린다. 현재 400여명의 아동들이 이곳에서 훈련받고 있고 매월 학부모 모임을 진행해 부모 교육과 상담도 한다. 긴급식량 배급, 뎅기열 예방 캠페인, 전기 설치, 환경보존 활동 등 지역개발 사업도 한다.

20년간 멕시코에서 사역한 민 선교사의 기도 제목 중에는 항상 ‘안전’이 포함돼 있다. 마약 매매는 물론 마약 카르텔간 영역 다툼이 있는 칸쿤에서 사역하며 때로는 두렵고 불안한 마음이 엄습하기도 했다. 민 선교사는 “그럴 때마다 말씀을 보며 마음을 붙잡았고 하나님이 보호해주시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현지 어린이들이 방과후 공부방 수업으로 태권도를 배우는 장면. 민주식 선교사 제공

센터는 다음세대를 키우는 교육기관을 넘어 지역민들이 모이고 협력하는 아지트로 거듭나고 있다. 센터 아이들이 지역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며 자라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도 했다.

“지역 아이들이 암울한 사회적 분위기에 영향받지 않고 리더로 성장하는 것을 더 많이 보고 싶어요. 죽는 날까지 선교지에서 선교 사역을 감당하고 싶습니다.”

 
멕시코는 어떤 나라…

“북아메리카 남부에 있는 멕시코는 인구가 1억2860만명이 넘는 나라다. 아메리카인디언과 에스파냐·포르투갈계 백인 혼혈인 메스티소인이 인구의 60%를 차지한다. 인디언과 백인은 각 30%, 9%다.”

-정치·경제·종교 상황은 어떤가.

“멕시코의 정치·경제·사회 등 많은 부분을 장악한 마약 카르텔들의 횡보로 사회 분위기가 불안하다고 할 수 있다. 종교적으로는 가톨릭이 90% 정도 차지한다. 최근 모르몬교 여호와의증인 등 이단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멕시코를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천혜 자원으로 축복을 받은 나라지만, 빈부 격차가 심하고 부정부패가 심해 진정한 지도자들이 많지 않다. 한 마디로 참 복음이 필요한 나라다.”

-칸쿤 선교를 준비하는 이들에게 조언한다면.

“빈민을 위한 아동 및 지역개발 사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치안이 취약해 싱글보다 부부 선교사가 좋을 듯하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출처 : 더미션(https://www.themission.co.kr) 

https://www.themiss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63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