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bkorea@fmb.or.kr 선교업무 02) 2619-2202  재정업무 02) 3775-4471
FMB NEWS

선교뉴스

Home >FMB NEWS >선교뉴스

중화권 선교의 부흥을 위해 재도전하는 중화지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FMB 댓글 0건 조회 836회 작성일 24-04-19 15:58

본문



중화권 선교의 부흥을 위해 재도전하는 중화지부

 

원경준선교사(FMB 중화지부 지부장)

 

한국이 중국과 공식적인 수교를 맺은 1992년 이후로 각 교단과 선교회는 앞다투어 선교사를 파송하기 시작하였고, FMB 역시 1995년에 최초로 박00선교사 가정을 중국으로 파송하였다. 2000년대 초까지 한국 선교사의 중국 선교 부흥기로 FMB 중 선교사 가정이 70유닛에 육박하기도 하였다. 초기 선교사들의 열정적인 헌신과 희생은 공산화와 문화대혁명의 핍박과 박해의 역사를 경험한 중국 가정교회에 기폭제가 되었다. 중국 교회가 안정적으로 뿌리를 내리고 성장과 발전에 영향과 공헌을 했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1949년 이후 현재까지 중국 공산당의 기독교에 대한 정책은 강경하고 단호하다. 이것은 기독교에 대한 박해 뿐만 아니라 중국 교회를 둘로 나누고, 대립과 대적의 관계에까지 이르게 하였다. 아직도 공인 교회인 삼자교회와 비공인교회인 가정교회의 구분은 명확하게 나누어져 대립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의 2018년 신종교 사무조례의 시행은 중국 내 외국인의 종교활동을 제한하는 것과 더불어 선교사들의 존립을 어렵게 하였다. 소위 기독교 중국화 정책의 가동으로 본격적인 중국 가정교회 박해와 외국 선교사들을 탄압하기 시작한 것이다. 2018년 이후 대부분 선교사들이 입국 거부, 비자 연장 거부, 강제 추방 등으로 비자발적 귀국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FMB 중화지부는 2019년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여고, 새로운 방식과 전략의 중화권 사역을 모색하기도 하였다. 현재 중국에 남아 있는 FMB 중화지부 가정은 23유닛이며, 절반 가량의 선교사 가정은 대만으로 이주하였다. 현재 중국 대륙에 남아 있는 가정은 소수이다.

비록 FMB 중화지부의 대다수 선교사들이 중국 대륙을 떠나 사역하고 있지만 광의에서의 중화권 선교는 현재 진행형이다. 대만교회를 동원하여 중국 본토 선교에 동참할 수 있으며, 아시아와 유럽 등에 있는 중국인 디아스포라 사역이 충분히 가능하다. 중국은 세계 4대 이민 유출국이며, 근래에 중국인의 이민 증가률은 날로 올라가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서유럽권에 있는 중국인 교회 중 50% 이상의 교회에 전임 목회자가 없다. 동유럽권인 폴란드에는 약 8~9,000명의 이민 중국인들이 있는데 중국인 교회는 단 하나만 있는 실정이다. 하여 중국에서 오래 사역을 했던 노00 선교사가정이 폴란드 디아스포라 중국인 사역을 위해 재배치되기도 했다. 이러한 시점에서도 볼 때 중국 대륙을 향한 제한적 선교와 함께 중화권 선교로 확장하여 다양한 선교 사역을 진행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 3국에서 온라인 교육, 제자양육, 신학 및 성경 자료 번역 출판, 타문화권에서의 훈련 센터 등을 통해 중국 사역을 이어 갈 수 있으며, 중국으로 돌아가는 유학생, 주재원, 방문자 등을 통한 중국인 사역도 가능하다.

고무적인 일은 FMB 이사회에서 속인주의 정책을 의결하여 중화지부 선교사들에 한해 선교사의 전략적 재배치를 인준하여 중국, 대만 지역이 아닌 한국, 폴란드의 디아스포라 중국인 사역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중국 선교 사역의 경계를 넘어 디아스포라 중화권 사역의 확장이라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것이다. 앞으로 더 많은 FMB 선교사들이 유럽권, 동남아시아, 동북아시아 등으로 재배치되어 효과적인 디아스포라 중국인 선교에 동참하기를 희망한다. 더욱이 화교 네트워크와 연계하고 협력하여 중국을 향해 대대적인 선교 사역을 집중할 수도 있는 장점이 가지고 있기에 각 FMB 지역 지부의 협력지원과 한국교회의 후원이 절실히 필요하다. 중국 선교는 이제 새로운 국면으로 인해 2.0의 시대로 접어 들었으며, 선교 중국이라는 대업을 향해 제구포신(除舊布新)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